완도해경, 제23회 국제연안정화의 날 “해양 정화활동海”

완도
완도해경, 제23회 국제연안정화의 날 “해양 정화활동海”
민·관 합동으로 신지 백촌방파제·노화 노록도에서 연안 쓰레기 수거
  • 입력 : 2023. 09.27(수) 09:36
  • 이정희 기자
완도해경, 제23회 국제연안정화의 날 “해양 정화활동海”
[뉴스핑/이정희 기자]완도해양경찰서는 국제연안정화의 날을 맞이하여 지난 22일과 26일 두 차례로 신지 백촌방파제와 노화 노록도에서 정화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국제연안정화의 날’은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 전, 후로 전세계 100여개 국가, 약 50만명이 해양환경 보전활동을 펼치는 국제행사이며, 우리나라는 2014년부터 정부 주도로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최근 해안가 및 섬 지역으로 유입된 쓰레기들을 방치할 경우 해양생태계 파괴, 선박사고 등 2차 피해를 줄 수 있으며, 이에 완도해경은 해양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민·관 합동 연안 정화활동을 실시했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9월 22일에 실시한 신지 백촌방파제 정화활동에서는 신지면, 명예해양환경감시원 등 32명이 참석하여 해안가로 유입된 폐플라스틱, 폐로프 등 해양쓰레기 약 4.2톤을 수거했다.

또한, 9월 26일에 노화 노록도에서는 해양자율방제대, 어촌계 등 25명이 참석하여 섬 지역 해안가에 방치된 폐그물, 폐로프 등 해양쓰레기 약 8.2톤을 수거했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이번 두 정화활동을 통해서 국민들의 해양 환경 보전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해양쓰레기 없는 건강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