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유기농쌀 등 친환경농산물 소비문화 확산

전남
전남도, 유기농쌀 등 친환경농산물 소비문화 확산
전남 3곳 등 전국 11곳 사용 식당 지정…친환경 활성화 모델 기대
  • 입력 : 2023. 06.02(금) 14:08
  • 이용석 기자
전남도,오늘 (2일) 무안 남악에서 유기농쌀 소비 확대와 건강한 먹거리 제공을 위한 ‘유기농쌀 사용 식당 지정’ 현판식을 개최했다.
[뉴스핑/이용석 기자] 전라남도는 오늘(2일) 무안 남악에서 유기농쌀 소비 확대와 건강한 먹거리 제공을 위한 ‘유기농쌀 사용 식당 지정’ 현판식을 개최했다.

전남친환경농업협회와 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회가 공동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박창환 전남도 정무부지사와 강용 한국친환경농업협회장, 유장수 전남친환경농업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현판식 후에는 무안 친환경 우렁이 농법으로 재배해 구수한 향과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인 오복진선향 품종의 유기농쌀을 함께 시식했다.

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회는 올해 처음으로 식재료를 친환경쌀로 전환하는 우수 식당을 발굴해 ‘유기농쌀 사용 식당’으로 지정했으며 이를 통해 친환경 농산물의 지속적인 소비 확대와 지역 소비자가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친환경 활성화 사업모델 창출에 힘쓸 방침이다.

전국 시·도 친환경농업협회가 추천하는 지역 식당을 대상으로 지난 3월부터 공모 신청을 받아 4월 말 자체평가를 통해 전국 11개소를 선정했다.

전남에선 무안 삼향읍 복산황칠오리, 도담갈비, 챠밍팩토리 등 3개소가 유기농 쌀을 사용하는 식당으로 지정됐다.

친환경농산물자조금관리위원회는 일반쌀을 사용하는 식당에서 유기농쌀을 사용하면 구매금액의 30%, 무농약쌀은 15%까지 차액을 지원하며 시·도 지역당 1~2개소에 연말까지 최대 5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장수 회장은 “전남은 전국 유기농산물 인증 면적의 63%를 차지하는 유기농 선도지역으로 식당 3개소에 1천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박창환 부지사는 “관련 협회 등 지역사회 연대 강화를 통한 ‘유기농쌀 사용 식당’ 현판식은 친환경 전남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친환경 유기농쌀 소비 확대와 건강한 먹거리 홍보의 의미 있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전남도는 친환경농업협회와 함께 친환경농산물 판로 확대와 친환경농업의 가치홍보 등 다양한 정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남친환경농업협회와 친환경자조금위원회는 2일 남악 중앙공원에서‘지구를 지키는 건강한 한입’이라는 주제로 2023년 유기농데이 기념 친환경농산물 직거래장터 행사도 개최했다.
이용석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