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국내 첫 민간발사체 시험발사 성공 축하

탑뉴스
김영록 지사, 국내 첫 민간발사체 시험발사 성공 축하
이노스페이스 ‘한빛-TLV’…소형위성 수송능력 입증
  • 입력 : 2023. 03.21(화) 18:26
  • 최순례 기자
김영록 지사, 오늘(21일) 국내 우주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가 엔진 검증용 시험 발사체 ‘한빛-TLV’를 독자 개발해 발사에 성공한 것과 관련해 “도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밝혔다.
[뉴스핑/최순례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오늘(21일) 국내 우주 스타트업 이노스페이스가 엔진 검증용 시험 발사체 ‘한빛-TLV’를 독자 개발해 발사에 성공한 것과 관련해 “도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밝혔다.

국내 첫 민간 발사체인 한빛-TLV는 19일 오후 2시 52분(현지 시각) 브라질 알칸타라 우주센터에서 발사돼 106초간 엔진이 연소한 뒤, 4분 33초 동안 정상 비행 후 브라질 해상 안전 설정 구역에 정상 낙하했다.

이날 한빛-TLV가 싣고 올라간 브라질 공군 산하 항공과학기술부(DCTA)의 관성항법시스템 ‘시스나브(SISNAV)’도 비행 환경 운용 성능 데이터를 정상적으로 확보해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영록 지사는 “이번 독자 개발한 시험발사체의 성공적 비행을 통해, 하이브리드 로켓 기술 선두 기업인 이노스페이스가 글로벌 우주 발사체 기업으로 발돋움하길 바란다”고 축하했다.

이노스페이스는 이번 발사를 통해 상업 발사 서비스가 가능한 수준의 엔진 독자 기술을 보유한 국내 첫 민간 우주발사체 기업 반열에 올랐다.

전남도는 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으로 우주발사체 기업 지원을 위한 제반시설을 구축할 계획으로, 이노스페이스와 같은 발사체 스타트업 기업 지원을 통해 다양한 민간위성이 고흥에서 발사되도록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정부(과학기술정통부)는 지난해 12월 민간 주도의 우주산업을 본격 육성하기 위해 전남을 ‘우주산업 클러스터(발사체 특화지구)’로 최종 지정하고, 국토교통부는 지난 15일 ‘고흥 우주발사체 국가산업단지’를 개발 후보지로 선정했다.

또한 전남도는 민간 주도의 ‘뉴 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국내 유일 나로우주센터와 민간발사장 등 국내 최고의 우주산업 기반시설이 집중된 고흥에 2031년까지 8개 분야 20개 핵심과제에 1조 6천84억 원을 들여 ‘우주발사체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할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우주발사체 기업 집적화를 위한 특화산업단지 조성, 민간발사장, 연소시험장, 조립동 등 민간 우주개발 핵심인프라 구축, 시험평가‧인증 등 기능이 집적화된 종합지원센터 구축, 고체발사 지원을 위한 복합우주센터와 국민의 우주에 대한 관심도와 수용성을 높이기 위한 우주발사체 사이언스 콤플렉스 조성 등을 추진한다.

김영록 지사는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중심으로 민간 발사체 기업이 발사체 연구개발, 시험평가, 제작․조립, 발사 등을 자유롭게 하는 공간을 조성하겠다”며 “이노스페이스와 같은 민간 우주발사체 기업과 함께 고흥을 우주발사체 산업의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순례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