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석 의원 “광주구치소 신축부지 전면 재검토해야”

정치/행정
이형석 의원 “광주구치소 신축부지 전면 재검토해야”
법무부, 광주광역시에 부지 재검토 요청 취지 공문 발송
예정부지 180m 거리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 1Km 이내 초중고교 밀집
주거시설, 교육 시설 집중돼 있어 구치소 신축 부지로 부적합
이 의원, “구치소 건립 예정지 주민 공론화 과정 거쳐야”
  • 입력 : 2022. 01.25(화) 11:54
  • 박수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
[뉴스핑/박수진 기자]
광주구치소 예정부지 인접 시설 현황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은 “법무부가 추진하고 있는 광주구치소 신축 예정 부지는 대단위 아파트 단지 및 교육 기관과 인접해 있어 구치소 위치로 부적합하다”면서 구치소 신축 예정 부지 변경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은 광주구치소 신축 예정 부지 변경 및 지역 주민 의견 반영을 위한 주민 공청회 개최 요청 공문을 법무부와 광주광역시에 각각 발송했다고 25일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광주구치소는 광주 북구 일곡동 1-3 일원에 연면적 3만6천686㎡, 수용인원 900명을 목표로 총사업비 1천193억원을 들여 2028년 완공할 예정이다.

하지만 광주구치소 신축 예정 부지와 180m 떨어진 곳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위치해 있고 1Km 이내에는 유치원・어린이집, 숭일중·고등학교, 살레시오중·고등학교, 서일초등학교, 일신초·중학교, 일곡초·중학교, 일동·초중학교 등 및 우치공원 등 영·유아 및 청소년 교육 기관과 시설이 밀집되어 있다.

이에 따라 일곡동 1-3 일원에 구치소를 신축하려는 법무부 계획에 대한 주민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 의원은 “아파트 단지 및 청소년 기관·시설과 인접해 있는 예정 부지에 광주구치소를 신설하는 것은 매우 부적합하다”면서 “구치소 부지 선정과 관련한 주민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공론화 과정을 먼저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수진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