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미디어아트센터, ‘GMAP’으로 거듭난다

광주
광주미디어아트센터, ‘GMAP’으로 거듭난다
문화중심도시 비전·의지 담은 BI 개발 추진
  • 입력 : 2022. 01.14(금) 13:10
  • 이민철 기자
광주광역시청
[뉴스핑/이민철 기자] 광주광역시는 유네스코미디어아트창의도시플랫폼인 광주미디어아트센터의 새로운 명칭을 ‘GMAP’으로 선정했다.

‘GMAP’은 광주미디어아트플랫폼의 영문 이니셜이다.

특히 Gwangju의 ‘G’에 ‘지도를 그리다, ‘영상을 입히다’의 뜻을 지닌 ‘Mapping’의 ‘MAP’으로 미디어아트로 광주의 미래를 그리다’ 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명칭에는 예술·산업·교육을 융복합해 도시경쟁력을 이끌어 가는 문화관광자원으로 문화중심도시 광주의 미래지향적인 비전과 의지가 담겼다.

남구 구동에 지하 2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되는 GMAP는 영상을 제작하고 실험·구현할 수 있는 장비들을 구축한 ‘창제작 공간’,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미디어아트 작품들이 구현된 ‘전시공간’,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교류공간인 ‘텔레포트관’ 등으로 구성된다.

광주시는 GMAP이 3월에 개관하면 봄에 선보이는 창의벨트 조성과 맞물려 미디어아트창의도시로서 시너지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따라 GMAP 명칭에 부합하는 BI를 조속히 개발할 예정이다.
이민철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