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자치경찰, 수확철 교통사고·절도 예방 온힘

전남
전남자치경찰, 수확철 교통사고·절도 예방 온힘
도민 맞춤형 시책 추진키로…위원회, 2022년 예산안 102억 심의·의결
  • 입력 : 2021. 09.28(화) 16:08
  • 이민철 기자
전남도청
[뉴스핑/이민철 기자] 전라남도자치경찰위원회가 가을 수확철을 앞두고 교통사고 예방 및 농축산물 절도 등 범죄예방활동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전남도자치경찰위원회에 따르면 10월은 본격적인 가을철 수확기로 농기계·이륜차·인력수송차량 이용이 많다.

이 때문에 최근 5년간 10월 평균 교통사고는 964건으로 연중 월평균 835건보다 15%, 교통 사망사고는 36건으로 연중 27건보다 32%가 많다.

농축산물 절도 역시 지난해 94건이 발생해 전년보다 23%가 늘었다.

이에 따라 전남자치경찰위원회는 제10차 정기회의를 지난 27일 열어 가을 수확철 교통사고 예방 대책안 전라남도자치경찰위원회 감사 및 징계 등 요구에 관한 규칙안 2021년 자치경찰사무 성과평가 계획안 어린이보호구역 무인단속 과다지점 개선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전남자치경찰위원회는 ‘가을 수확철 교통사고 예방대책’으로 농촌지역 주민 교통사고 예방 홍보 및 야광경광등 배부, 국도상 농기계·이륜차 교통보호 활동, 인력 수송차량 사고 예방을 위한 ‘전 좌석 안전띠’ 단속·홍보 등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농축산물 절도 발생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오는 11월 30일까지 82일간 주요농산물 경작지·보관장소 등 취약장소 위주 탄력순찰, SNS·마을방송 등 자위방범의식 제고 위한 홍보활동, 경찰·유관기관 협업, 지속적인 범죄예방 환경개선을 통해 농산물 절도 예방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조만형 위원장은 “가을 수확철을 맞아 교통사고 농축산물 절도 증가가 우려된다”며 “이같은 지역 특성에 맞게 교통사고 및 농축산물 절도 예방대책을 세워 추진하는 등 수확철 도민 안전과 재산권 보호에 온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기회의에서는 또 2022년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 세입세출 예산안과, 생활안전, 여성·청소년, 교통 분야의 전문가 30명을 정책자문 위원으로 위촉하기 위한 전라남도자치경찰위원회 정책자문단 자문위원 위촉안을 심의·의결했다.

2022년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 예산안은 102억원으로 아동안전지킴이 운영 44억원 등 국비사업 80억원, 자체 사업 13억원, 운영경비 9억원이다.
이민철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