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코로나 선별진료소 폭염대책 추진

전남
전남도, 코로나 선별진료소 폭염대책 추진
운영시간 탄력 조정·진단검사 예약제 운영·예방물품 비치 등 조치
  • 입력 : 2021. 07.22(목) 14:30
  • 이민철 기자
전남도청
[뉴스핑/이민철 기자] 전라남도는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최근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지속됨에 따라 긴급 설치로 폭염 대비에 열악한 선별진료소의 운영 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등 폭염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선별진료소 의료인력의 원활한 업무 수행을 위해 개인보호구를 간소화하고 휴식공간을 마련하며 운영시간을 탄력 조정하며 냉방조끼 등 개인 냉방용품을 지원한다.

또한 검체 채취 대상자의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검사소 내 그늘막을 설치하고 대형 선풍기, 얼음물 등 폭염 예방물품을 비치하며 대기 시간 최소화 및 검사자 분산을 위해 검사 사전예약제를 운영한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최근 4차 대유행 속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폭염까지 겹치며 매우 어려운 상황”이며 “되도록 외출 등 만남을 자제하고 백신 접종자라도 실내외 관계없이 마스크를 착용하며 백신 사전예약을 통해 접종에 참여하는 등의 적극적인 협조 바란다”고 말했다.

22일 현재 전남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천863명으로 지역감염은 1천754명, 해외유입은 109명이다.

백신 접종자는 1차 접종 기준 76만명으로 전체도민 185만명의 41.3%의 접종률을 기록했다.
이민철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