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전기 부주의 등 축사 화재 주의를

전남
여름철 전기 부주의 등 축사 화재 주의를
전남소방, 8월 말까지 기동순찰 안전 컨설팅
  • 입력 : 2021. 07.22(목) 14:29
  • 이민철 기자
여름철 전기 부주의 등 축사 화재 주의를
[뉴스핑/이민철 기자] 전라남도소방본부는 여름철 폭염 냉방기 사용 증가에 따른 축사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전남소방본부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남지역 축사 화재는 158건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7~9월 여름철 축사 화재는 39건으로 전체의 24.6%를 차지했다.

특히 최근 3년간 축사화재 원인 중 전기적 요인과 부주의가 각각 80건, 46건으로 전체 축사화재의 79.7%를 차지했다.

여름철 역시 전기적 요인이 23건, 부주의가 6건으로 74.3%를 차지해 여름철 냉방용품 전기기기 사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실제로 지난 19일 순천 별량면 한 계사에서 화재가 발생해 3개 동이 타고 태양광 설비와 집기류가 소실해 4억 6천여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이런 가운데 전남도소방본부는 23일부터 8월 31일까지 도내 3천299개소 중 대형축사 위주로 소방서별 자체 선정해 화재 안전 컨설팅과 기동순찰에 나선다.

주요 내용은 소방차량을 이용해 1일 1회 취약시간대인 오후 1~4시 사이에 축사 주변 도보 순찰과 소방용수시설 점검을 하고 불필요한 전원 차단 및 노후 콘센트 교체 등 화재 안전 컨설팅을 한다.

마재윤 본부장은 “여름철 폭염으로 냉방기 사용이 늘면서 전기 과부하로 화재 우려가 크다”며 “축산농가는 구조상 급격히 불이 확산하는 만큼 관계자 스스로 안전수칙을 지켜 화재를 예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민철 기자 newsping@newspi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