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전남도청에 수해복구 긴급지원 위한 ‘사랑꾸러미’ 구호박스 1,000개 전달

경제
광주은행, 전남도청에 수해복구 긴급지원 위한 ‘사랑꾸러미’ 구호박스 1,000개 전달
기록적인 폭우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수재민 위해 즉석식품과 위생용품 등 17종으로 구성된 긴급구호박스를 임직원이 직접 제작
송종욱 은행장, 지역에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다양한 방면에서 지원책을 쏟아내며 직접 진두지휘하는 역량 발휘해
  • 입력 : 2021. 07.15(목) 16:46
  • 노남수 대기자
(사진왼쪽두번째부터) 허정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회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송종욱 광주은행장
[뉴스핑/노남수 대기자]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15일 전남도청에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송종욱 광주은행장, 허정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을 위한 긴급구호박스 ‘사랑꾸러미’ 1,000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록적인 폭우로 전남 곳곳에서 침수피해와 하천 범람 등이 일어나고, 특히 해남·강진·장흥·진도의 경우 특별재난지역 선포 가능성이 논의되는 등 인명과 재산피해가 속출하며 역대급 수해가 발생했다.

이에 송종욱 광주은행장과 임직원들은 지역 수재민들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마음을 담아 즉석식품과 생수, 위생용품 등 총 17종으로 구성된 긴급구호박스 ‘사랑꾸러미’ 1,000상자를 직접 제작하는 봉사활동을 자체적으로 진행했으며, 이는 전라남도를 통해 전남지역 수재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지난 14일, 광주은행은 긴급구호박스 200개를 피해 규모가 큰 해남군에 먼저 전달하기도 했다.

특히, 이익 이상의 가치 추구라는 경영철학을 실천하는 송종욱 은행장은 지역에 크고 작은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위기 해결에 최우선순위를 두고 다양한 방면에서 지원책을 쏟아내며 임직원을 진두지휘해 위기극복에 큰 역량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요즘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까지 더해져 실의에 빠진 지역민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하고자 임직원들과 함께 정성을 모았다”며, “전남·광주 대표은행으로서 지역과의 상생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집중호우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이며 지역민의 아픔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지난해 광주·전남을 휩쓴 물난리로 8개 시군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는 등 큰 어려움을 겪었던 때에도 광주광역시에 500개, 전라남도에 800개의 긴급구호박스를 직접 제작해 전달한 바 있다.

또한 집중호우 피해복구를 위한 봉사단을 발대하고, 나주·담양·구례 등 침수피해지역 중심으로 송종욱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함께 피해복구 현장을 찾아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진행했으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신속한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총 1,0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며 특별금융지원을 시행했다.

특히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집중호우로 기계기구와 원재료 등 침수피해를 입은 지역 피해업체를 송종욱 은행장이 직접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실질적으로 필요한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발빠른 행보를 보였다.
노남수 대기자 newsping@newsping.co.kr